• 중고자동차성능상태점검
  • 한차협네트워크시스템
커뮤니티
업계뉴스
  • HOME
  • 커뮤니티
  • 업계뉴스
제목 현대차, 30년 간 직원 제안으로 1조5천억 절감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887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지난 1970년대 직원 제안과 품질분임조 제도를 도입한 이래 작년까지 총 1조5,000억 원 이상의 원가를 절감하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이는 웬만한 대기업의 연간 매출액에 달하는 엄청난 금액. 기업마다 원가절감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현대차의 원가절감 실적은 단연 돋보인다. 현대차는 먼저 1979년 제안제도를 실시한 이후 작년까지 생산현장 작업개선을 위한 직원 제안으로만 약 1조1,800억 원을 절감했다.

 이 기간에 제출된 제안건수는 무려 1,400만 건에 달하며, 이중 채택 가치가 있는 5급 이상 제안은 1,173만 건에 달한다. 30년 동안 매년 40만 건의 제안 사례가 생산현장에 그대로 적용된 셈. 이 가운데에서도 연간 수억 원에서 수십억 원의 원가절감 효과가 있는 특급 제안은 21건이나 됐다. 특급제안으로 거둬들인 원가절감만 272억 원이다.

 제안과 관련한 수상 경력도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 아이디어 경연대회' 에서 8번이나 대기업 부문 왕좌에 올랐다. 개인부문에서도 '한국제안 명인' 8명을 배출했고, 한국제안왕 25명, 최우수제안상 24명 등 명실 공히 제안 대표기업으로 손색이 없었다.

 또 1972년 도입한 품질분임조 활동을 통해 3,500억 원을 절감했다. 현재 이 회사에는 1,920여 개에 이르는 품질분임조가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16번이나 전국 품질분임조대회를 석권한 것은 물론 품질 관련 분야에서 최고봉으로 평가받는 품질명장 32명을 탄생시켰다. 이는 제안 마일리지제도나 회사 품질분임조 경진대회 시행 등의 제도적 뒷받침이 수반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손경수 현대차 품질정보팀 부장은 14일 "실제로 적용 가능한 양질의 제안이 많아 원가절감 효과가 컸다"며 "올해도 제안부문에서 1,141억 원, 분임조 활동에서 210억 원 등 총 1,351억 원을 절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작년 한 해에만 제안활동으로 1,120억원, 품질분임조 활동으로 210억 원 등 총 1,330억 원을 절감했는데 이런 추세라면 조만간 2조 원 절감시대를 맞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young@yna.co.kr


2010/01/14 11:00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오토타임즈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할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